광고

농촌진흥청, ‘황기’ 이렇게 볶으면 인지능력 개선 효과 ‘쑥’

가공 시간, 온도 등 제조 방법 특허출원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15:29]

농촌진흥청, ‘황기’ 이렇게 볶으면 인지능력 개선 효과 ‘쑥’

가공 시간, 온도 등 제조 방법 특허출원

김정우 기자 | 입력 : 2024/01/25 [15:29]

▲ 볶은 황기


[더시그널뉴스=김정우 기자] 농촌진흥청은 세포실험과 동물행동 실험을 통해 볶은 황기의 항 신경염증 효과를 밝히고 ‘인지능 개선 효과를 높이는 볶은 황기 제조 방법’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한약재와 식품 등으로 쓰이는 황기의 활용성을 높이고 국민 건강을 증진하는 데 기여하고자 볶은 황기의 항 신경염증과 인지능 개선 효과를 높이는 제조 공정을 연구했다.

먼저, 황기를 260도(℃)에서 30분가량 볶으면 기능 성분인 아이소플라본 함량이 약 2배 증가하는 것과 벤조피렌 같은 유해 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안전함을 확인했다. 아이소플라본은 콩류에 풍부하게 함유된 플라보노이드로 항산화 작용 등 생리활성이 우수하다.

세포실험 결과, 볶은 황기 추출물은 산화스트레스와 염증을 유도한 신경세포 내에서 생 황기보다 세포 사멸을 약 20% 더 억제했고, 항산화 시스템 관련 효소는 약 20% 더 발현하게 했다. 신경염증 관련 단백질 발현도 30% 이상 억제했다.

아울러, 기억력 손상을 유도한 동물에 투여했을 때도 행동 실험에서 동물의 인지능이 유의미하게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

우리나라는 치매 추정 인구가 100만 명에 이르고, 한 해 국가 치매 관리 비용이 19조 원에 달해 주요 약용작물을 이용한 정신건강 개선 기능성 소재 개발이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다.

이번 연구는 기존의 볶은 황기의 제조 방법을 성분 함량에 맞춰 표준화함으로써 일정한 기능성을 갖는 제조 공정을 확립한 데 의미가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특용작물이용과 김금숙 과장은 “볶은 황기 추출물을 인지능 개선을 위한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로 등록할 수 있도록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라며 “앞으로도 국내산 약용작물을 이용한 건강 기능성 소재 개발 연구를 꾸준히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뉴스
설맞이 전주대사습청 브랜드 공연 ‘우리 민속 한마당’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