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충북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지정에 총력 기울여

일정/장소) 2024.1.26.(금) 9시 30분, 도교육청 행복관 205호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1/26 [06:39]

충북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지정에 총력 기울여

일정/장소) 2024.1.26.(금) 9시 30분, 도교육청 행복관 205호

김정우 기자 | 입력 : 2024/01/26 [06:39]

▲ 충청북도교육청


[더시그널뉴스=김정우 기자] 충청북도교육청)이 26일 도교육청 행복관에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1차 공모 희망 지역인 충주시, 제천시, 보은군, 진천군, 괴산군, 음성군등 6개 시․군과 2차 공모를 희망하는 충청북도와 업무협약을 맺으며 유치에 총력을 기울인다.

협약식에는 윤건영 교육감과 김영환 도지사, 6개 시․군 지자체장을 비롯해 3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지역협력체 위원인 황윤원 충북지역총장협의회 회장(중원대 총장) 등이 함께 참석해 지역발전 전략 수립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대학, 지역 기업 등의 협력을 통한 지역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및 지역 정주 생태계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다.

이번 협약에서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사업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각 기관 간 시범지역 ▲교육 발전전략 수립 ▲지역인재 양성 시스템 구축 ▲공교육 분야 지원 확대 ▲지역균형발전 및 지역 정주여건 개선 ▲시범지역 운영기획서 마련 등을 약속했다.

추후, 도교육청은 교육감 및 지자체장을 공동위원장으로 한 교육발전특구 지역협력체*를 구성하고, 지역 공교육 발전을 위해 충청북도와 협력하여 공동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관기관 간 협력을 도모하고 지역 기업, 대학, 시민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교육발전특구를 운영․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윤건영 교육감은 협약식에 앞서 인사말에서 “인구절벽의 위기는 교육기관, 지자체, 기업과의 협력이 열쇠이다. 충북이 발전하려면 지역별 지리적 특성, 산업적 기반, 역사적 전통, 문화적 기반에 따라 특화되고 다양한 발전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교육발전특구는 충북이 교육도시라는 명성을 되찾는 계기가 될 것이다. 초․중등 교육은 뿌리, 대학은 줄기, 기업은 열매, 지자체는 보호막이 되어 교육공동체를 형성해 동반성장하는 모습으로 대한민국의 대표모델로 자리잡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뉴스
설맞이 전주대사습청 브랜드 공연 ‘우리 민속 한마당’ 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