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국회의원, 오산시 공공 화장실 실태조사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14:16]

안민석 국회의원, 오산시 공공 화장실 실태조사

김정우 기자 | 입력 : 2020/03/02 [14:16]

 

▲ 오산시 공중 화장실 실태조사를 하는 안민석 의원  ©

 


오산시 공중화장실의 20%만 물비누가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나 개선을 서둘러야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오산시 안민석 국회의원에 따르면, 오산시 공중화장실 105개소를 조사한 결과 이중 70곳 전체의 66%에 비누가 설치되어 있었는데, 50곳이 고체비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사실은 안민석 국회의원과 송영만 경기도의원, 장인수 오산시 의장, 김영희, 성길용, 이성혁, 한은경 의원이 지난 주말 오산 전역의 공중화장실을 실태조사해서 밝힌 결과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질병운동본부에서는 가장 중요한 예방수칙으로 흐르는 물에 손씻기를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다중이 이용하는 공중화장실에 비치된 누가 썼는지 모르는고체비누는 대부분 사용하기를 꺼려하는 것이 현실이다.

경기도의 코로나 19 환자가 늘어나고, 화성, 수원, 용인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오산지역의 불안감도 커지는 상황에서, 공중화장실 실태를 점검한 것은 시의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할만하다.

공중화장실 등 공공장소는,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로 줄일 수 있는 물비누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태 조사 중 만난 대원동 주민 이모(32)씨는 손씻기가 코로나 예방에 필수인 것은 알지만, 공중화장실의 고체비누를 쓰는 것은 한마디로 찝찝하다.”고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와 동시에 오산 지하철역(오산대역, 오산역, 세마대역)들은 공중화장실을 긴급 점검해서 물비누와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을 확대 설치했다. 안민석 의원은 오산시와 협의해 공공 및 상가 등 공중화장실 29개소에 물비누디스펜서와 핸드타월케이스를 설치 중에 있다.”고 밝히면서,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다른 시군구도 점검해 볼 것을 권했다.

 

오산 = 김정우 기자 dlfdnjfdo@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안민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제9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