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부터 건설공사 표준품셈 일부 개정

일부 안전관리비용을 건설공사비에 반영… 안전관리비 추가확보

김창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2:29]

7월 1일부터 건설공사 표준품셈 일부 개정

일부 안전관리비용을 건설공사비에 반영… 안전관리비 추가확보

김창주 기자 | 입력 : 2020/06/30 [12:29]

국토교통부


[더시그널뉴스=김창주 기자] 국토교통부는 건설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지키는데 필요한 비용을 추가로 확보하고 건설폐기물 산정기준을 정립하기 위해 '20년 7월 1일부터 건설공사 표준품셈을 일부 개정해 시행한다.

국토교통부는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안전비용·폐기물 산정기준을 조속히 마련하기 위해 매년 상반기에 공고하는 건설공사 표준품셈을 ‘20년 하반기에 추가 공고하는 방안을 마련했고 개정내용은 다음과 같다.

안전관리비용과 관련해 낙하물방지망 등 7개 항목은 신설하고플라잉넷 등 3개 항목은 개정했으며 폐기물 산정기준은 현실화 건설현장의 사고 감소세를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건설안전 혁신방안’ 발표에 맞춰 안전관리 인력을 추가로 배치할 수 있도록 산업안전보건관리비로 집행되는 안전시설, 안전관리 인력의 내역반영 기준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건설현장에서 필수적으로 발생되는 안전시설 및 안전관리인력을 공사내역에 직접 반영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

이번 개정으로 기존대비 30%의 더 많은 안전비용을 확보해 추락·화재사고 방지대책이 현장에 안착되고 기계·장비의 안전성이 제고되어 건설현장이 더욱 안전한 일터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건설폐기물 발생량 기준을 제시해 현장에서 혼란을 겪고 있던 폐기물 처리비용 산정 문제를 해소했고 폐기물 분류를 기존보다 세분화해 분별·해체제도 시행에 맞춰 상당 부분 비용 산정을 현실화했다.

건설공사 현장에서 발생되는 폐기물은 현장실측 또는 설계도서를 토대로 예상발생량을 산출해 예정가격에 반영해야 하나, 현장에 따라 발생원인·종류·발생량이 달라 정확한 예측이 곤란해 건설현장에서 혼란과 추가비용 발생이 증가하고 있었다.

이에 환경부, 조달청 등 관련부처와 협력해 건설폐기물 원단위 발생량 기준을 마련했고 내년 4월부터 의무화되는 분별해체를 통한 분리배출 제도를 대비해 용도·구조·유형별로 발생량 기준을 신설해 제시했다.

국토교통부 정용식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개정으로 건설현장에서는 근로자 안전 확보에 필수적인 비용을 확실하게 지급할 수 있게 될 것이며 발주처나 도급사의 폐기물 처리비용 산정 또한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제9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