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립박물관, 2019 가족 교육프로그램 ‘우리가족 박물관 가는 날’운영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4/19 [10:41]

인천광역시립박물관, 2019 가족 교육프로그램 ‘우리가족 박물관 가는 날’운영

김정우 기자 | 입력 : 2019/04/19 [10:41]
    ‘사랑방 이야기’ 포스터


[더시그널뉴스] 인천광역시 시립박물관이 상설전시 중인 유물과 연계한 가족교육 ‘우리가족 박물관 가는 날’을 4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매월 넷째 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운영한다.

이번 ‘우리가족 박물관 가는 날’프로그램 주제는‘사랑방 이야기’로 잊혀져가는 우리의 사랑방 문화를 4가지 테마로 나누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이 체험을 통해 사랑방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4월과 8월에 진행되는 첫 번째 체험인 ‘문방사우 이야기’는 사랑방선비들에게 필수품이던 문방사우가 무엇인지 알아보고 문방사우와 관련한 한지필통 만들기를 체험하는 시간이다.

두 번째 체험은 오는 5월과 9월에 진행되는 서화이야기로 사랑방을 장식했던 서화가 담고 있는 그림의 숨은 의미를 알아보고 우리가족이 그림에 담고 싶은 소망을 서화체험을 통해 가족이 함께 만들어 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오는 6월과 10월에 진행되는 세 번째 주제는 ‘차이야기’로 사랑방에서 휴식을 위한 대표적인 음식인 차에 대해 알아보고 차 마시는 법과 차를 마실 때 운치를 높이는 다화를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 오는 7월과 11월의 체험은‘손님맞이 이야기’로 사랑방에서의 손님맞이 ‘접빈다례’에 대해 알아보고 손님에게 대접할 차상 차리기와 차와 함께 곁들이는 대표적인 차음식인 다식 만들기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사랑방 이야기’는 4월부터 11월 사이 넷째 주 토요일에 진행되며 예정된 체험 5일 전 월요일 9시부터 인천광역시립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각 각 접수할 수 있으며, 매회 어린이를 동반한 10가족을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인천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이제는 박물관에서 만나게 되는 잊혀져가는 사랑방 문화를 가족과 함께 프로그램을 통해 이해하고 시대 변화에 따라 바뀌는 각 가정에서의 사랑방 역할을 자녀들과 이야기해보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 고 말했다.

 

인천 = 김정우 기자 dlfdnjfdo@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평택시,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가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