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기부물류 거점’ 양주에 문 열어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6/02 [20:49]

경기북부 ‘기부물류 거점’ 양주에 문 열어

김정우 기자 | 입력 : 2019/06/02 [20:49]

 

 

경기북부 지역 기부식품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경기광역기부식품등지원센터(경기푸드뱅크) 경기북부 물류창고가 지난 31일 양주 봉양동에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광역기부식품등지원센터는 전국 지원센터와 협력해 식품관련 업체 또는 개인으로부터 여유 식품을 기탁 받아 저소득·취약계층 도민들에게 전달하는 민간사회안전망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이번 경기북부물류창고는 많은 인구와 넓은 면적을 보유한 경기도 특성상 운영 효율화 차원에서 북부지역에도 기부식품 물류창고 시설이 설치돼야 한다는 목소리를 반영해 설립된 시설이다.

그간 도내에는 경기남부 화성에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가 운영 중인 경기광역기부식품등지원센터 물류창고가 한곳 있었지만, 날로 증가하는 기부물품 제공에 대해 이곳에서만 대응하기에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었다.

실제 경기북부 기부식품 접수 규모는 2015년 약 82억 원에서 201690억 원, 2017년에는 93억 원, 지난해에는 103억 원으로 지속 증가 추세에 있는 상황이다.

이에 도는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경기광역기부식품등지원센터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실시하고, 15300만 원의 사업비(설치비 4800만 원, 운영비 1500만 원)를 투입해 경기북부 물류창고를 개소하게 됐다.

경기북부 물류창고는 양주시 봉양동 일원에 소재한 높이 6m 면적 200규모의 물류창고를 임차한 것으로, 표준 파렛트(110cm) 기준, 최대 60파렛트(1톤 냉동탑차 30대분) 가량의 물품을 보관할 수 있다.

도는 이번 경기북부 물류창고 개소로 북부지역 시군 푸드뱅크(마켓) 22개소와 연계돼 더 효율적인 기부식품 기탁과 보관,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물류 비용으로 연간 약 19백만 원 상당의 절감효과를 유발함은 물론, 물류 이동시간 역시 연간 약 7700시간을 단축할 것으로 도는 추산하고 있다.

이순늠 경기도 복지여성실장은 이번 북부물류창고 설치로 기부물품의 효율적 보관과 전달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계기로 기부물품의 적시 제공, 기부처 발굴 활성화 등 경기북부 기부식품 지원체계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경기도 = 김정우 기자 dlfdnjfdo@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뉴스
입법·행정·사법 완전 이전해야 행정수도 세종 기능발휘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