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 발굴·검증 ‘박차’

활동결과 반영, 제4회 새만금 국제유스캠퍼리 시범운영

김경식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6:06]

2023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 발굴·검증 ‘박차’

활동결과 반영, 제4회 새만금 국제유스캠퍼리 시범운영

김경식 기자 | 입력 : 2019/06/12 [16:06]
    2023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 발굴․검증 ‘박차’

[더시그널뉴스] 전라북도가 14개 시군 지역자원의 특색이 알차게 담긴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 발굴·검증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북도는 그동안 2023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콘텐츠 개발을 위해 14개 시군의 우수한 자원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문화·해양·산악 등 권역별 분류와 재구성을 거친 데 이어 2023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에 대한 검증절차에 돌입했다.

그 바탕에는 지난 4월 스카우트, 관광, 청소년, 연구원 등 분야별 전문가 23명과 도·시군 공무원 30명으로 구성된 잼버리 콘텐츠 모니터단이 있다.

모니터단은 5개의 반으로 나뉘어 지난 4월부터 2개월 동안 8개 시군의 17개 과정활동 자원을 직접 체험해보고, 자원의 장단점을 분석해 개선사항을 도출해왔다.

그 과정에서 모니터단 구성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개선방안 및 의견 제시가 활발히 이루어져 프로그램 완성도 제고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이다.

모니터링 일정 및 대상 프로그램은 반별로 협의해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2반의 경우 6월 10일부터 11일까지 1박 2일에 거쳐 고창군과 부안군의 잼버리 과정활동 자원을 검증했다.

잼버리 콘텐츠 모니터단 활동은 8월까지 진행되며, 이들의 활동을 통해 다듬어진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은 오는 8월 부안에서 개최되는 ‘제4회 새만금 국제유스캠퍼리’에서 시범운영 형태로 선보일 예정이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2023 잼버리 성공 개최를 위해서 질 높은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이 뒷받침돼야 한다”면서 “하반기까지 철저한 검증과정을 거쳐 14개 시군 특색이 알차게 담긴 2023 잼버리 과정활동을 완성해 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전북도는 오는 10월에 ‘잼버리 콘텐츠 모니터단 결과보고회’를 개최해 앞으로 구성예정인 잼버리 조직위원회에 과정활동 프로그램을 제안,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제20회 울산광역시 119소방동요 경연대회’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