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주 서울시의원, “서울장안초등학교장은 여론에 귀를 기울어야....”

학교 정문 폐쇄 반대, 방과후 운동장·놀이터 이용 제한 해제해야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7:04]

전병주 서울시의원, “서울장안초등학교장은 여론에 귀를 기울어야....”

학교 정문 폐쇄 반대, 방과후 운동장·놀이터 이용 제한 해제해야

김정우 기자 | 입력 : 2019/06/18 [17:04]
    전병주 의원

[더시그널뉴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전병주 의원은 지난 17일 서울특별시의회 제287회 정례회 교육위원회에서 서울특별시 조희연 교육감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서울장안초등학교 관련 주요 민원에 대해 강력 질타하며 조속한 개선책을 주문했다.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서울장안초등학교는 교장선생님이 2019년 새로 부임한 이래로 민원이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교육청 자료에 의하면, 신문고 또는 유선 등으로 정문폐쇄, 운동장·놀이터 이용 제한, 병설유치원 설립 관련 등으로 총 45건의 민원이 접수된 상황이다.

전병주 의원은 학부모 등 2,600여명의 민원인들의 서명부를 보이며, “정문 폐쇄로 학생들이 후문 우회 등 위험한 차도로 등하교를 하고 있어 안전에 위험이 초래되고, 아이들이 다닐 수 있는 권리와 인권이 침해 당하고 있다”며 “자치구 예산 등으로 안전 요원 배치가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폐쇄만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방과후 운동장·놀이터 이용 제한의 경우, “방과 후 수업은 선택 수업으로서 방과 후 수업을 하지 않는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놀 수 있는 권리가 있음에도 아이들에게 공을 내어 주지 않는 등 아이들이 인근 아파트 단지 놀이터나 위험한 길가로 내몰리는 상황이다”라고 지적하며 누구를 위한 학교행정을 하고 있는지 물었다.

아울러 전 의원은, “학교 병설유치원 설립과 관련해 유치원생 등하교, 체험학습버스 이용 문제 등 전반적인 안전상의 이유로 설립 불가를 표명한 학교장은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지역사회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원만한 민원 해결의지가 없고 불통의 연속이다”라고 꼬집으며 “주무 기관인 교육청 및 교육지원청도 미온적인 태도를 지양하고 적극적인 해결의지를 보여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조 교육감은, ‘민원 내용이 빠른 시일내에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학교장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라고 답변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한국도자재단,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공식홍보단 활동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