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사회적기업 육성 평가 3년 연속 ‘우수기관’선정

올해 우수상 수상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 매출액 110억원으로 대폭 확대

정현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7/17 [17:24]

경북도, 사회적기업 육성 평가 3년 연속 ‘우수기관’선정

올해 우수상 수상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 매출액 110억원으로 대폭 확대

정현석 기자 | 입력 : 2019/07/17 [17:24]
    경상북도

[더시그널뉴스] 경상북도는 고용노동부가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사회적기업 육성 성과평가’에서 2017년 대상, 2018년 장려상에 이어 올해는 우수상을 받아 3년 연속 우수기관의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기관 선정은 지난해 추진실적에 대해 광역 17개, 기초 227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신규 시책발굴 등 사회적기업활성화 사회적기업 발굴, 청년·취약계층 등 일자리 창출, 재정지원 우수사례 발굴 사회적기업 육성 등 4개 분야를 평가했다.

경북도는 공공기관 등 협력사업을 통한 사회적경제 판로 확대, 공동브랜드 ‘위누리’개발, 청년 사회적기업 양성 및 창업성장역량 강화 사업, 사회적경제 인식확산 공감대 형성 등 다양한 시책과 재정 지원사업 추진으로 사회적기업 활성화 및 사회적기업 육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북도는 경북지방우정청, 한국수력원자력,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사회적경제 및 공공우선구매 확대를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경북지방우정청 우선구매 14억원, 택배비50%를 지원했으며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수력원자력내 사회적경제 판매장을 조성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홍보, 판매수익 창출 등 사회적경제기업 판로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했다.

특히, 경북도가 민관협력사업의 일환으로기획한사회적기업종합상사협동조합은 2016년 전국 최초로 개소한 이래 2년 6개월만인 지난해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실적으로 매출 110억원을 달성하는 놀라운 성과를 올렸다.

또한 지난해 말 경북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홍보 마케팅을 위해 ‘위누리’공동브랜드를 개발, 공동브랜드를 활용한 온라인 위누리 쇼핑몰과 오프라인 ‘위누리’전용관 조성사업 추진 등으로 판로개척과 경쟁력 제고에 힘쓰고 있다.

경상북도 사회적기업수는 ‘19년 1월기준 257개로 서울, 경기 다음으로 많으며, 사회적경제 총매출액은 2,557억원이다. 도내 사회적경제 전체 종사자 6,380명 중 청년고용률 35%, 취약계층이 60%로 전국 최상위 수준이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경북이 사회적기업 육성에 있어 좋은 평가를 받은 만큼 앞으로 기업의 성장과 일자리창출을 위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및 자립기반 조성 정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며

“저성장시대의 따뜻한 성장 동력으로 사회적경제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화성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수확철 맞아 화성시 농업기술센터 포도명품화사업소 현장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