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도 나 꼬시는 거야”

오대환-매니저, 고대하던 연탄불 생선 구이집 도착 전현무가 ‘초토화’시켰던 맛집 관심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5:44]

“이것도 나 꼬시는 거야”

오대환-매니저, 고대하던 연탄불 생선 구이집 도착 전현무가 ‘초토화’시켰던 맛집 관심

김정우 기자 | 입력 : 2019/09/06 [15:44]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더시그널뉴스=김정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오대환과 매니저가 연탄불 생선구이와 영접한다. 생선 뼈 째 잡고 먹고 있는 두 남자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모으는 가운데 오대환이 식사를 마치고 새로운 메뉴를 슬쩍 속삭이며 매니저를 유혹할 것으로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68회에서는 다시 시작된 ‘대환의 유혹’에 고민하는 오대환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오대환과 매니저가 고대하던 연탄불 생선구이 가게에 도착한다. 알고 보니 이곳은 과거 전현무가 가게를 ‘초토화’시켰을 정도로 무한 식사를 하고 간 맛집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특히 두 사람은 다이어트 의지를 다지며 밥 한 공기를 반으로 사이좋게 나눠 먹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생선구이와 밑반찬, 그리고 밥을 정신없이 먹어 치운 오대환은 식사 말미에 나온 ‘눌은밥’을 보고 군침을 다시며 매니저에게 은밀한 시선을 보냈다고.

이에 매니저는 “이것도 나 꼬시는 거야”라면서 ‘눌은밥’을 먹을지 말지 심각한 갈등에 빠졌다고 해 과연 그가 ‘대환의 유혹’에 넘어갈 것인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런가 하면 오대환과 매니저가 식사를 마친 후 한참 동안 자리에서 못 일어났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밥을 다 먹었지만 안 먹은 것 같다며 남은 반찬들을 미련 가득한 눈빛으로 쳐다봤다는 후문이어서 밥 반공기만 먹자는 이들의 다짐이 지켜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연탄불 생선 구이를 영접한 오대환과 매니저의 모습은 오는 7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과 최측근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 받아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입법·행정·사법 완전 이전해야 행정수도 세종 기능발휘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