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전국노래자랑’관악구편 녹화 전국적 비 소식으로 9월11일로 하루 연기

우천으로 인한 주민 안전사고 발생 예방을 위해 연기결정

김창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17:32]

‘KBS 전국노래자랑’관악구편 녹화 전국적 비 소식으로 9월11일로 하루 연기

우천으로 인한 주민 안전사고 발생 예방을 위해 연기결정

김창주 기자 | 입력 : 2019/09/09 [17:32]
    [전국노래자랑]포스터

[더시그널뉴스=김창주 기자] 2019 관악 강감찬축제 성공 개최 기원과 축제 분위기 조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KBS 전국노래자랑 관악구편’ 녹화가 오는 10일에서 11일로 하루 연기됐다.

오는 10일 기압골의 영향으로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비 소식이 있다. 이 때문에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있는 관악구는 KBS와 협의 끝에 전국노래자랑 녹화를 9월 11일로 늦췄다.

‘KBS 전국노래자랑 관악구편’ 지원자는 총 600여명, 9월 8일 관악구청 8층 대강당에서 치열한 경쟁을 거쳐 1차 예심에서 52명을 선발, 이 중에서 본선 진출자 15명이 가려졌다. 본선 참가자는 9월 11일 오후 1시 낙성대 공원에서 본선 경연을 펼친다. 국민 MC 송해가 진행하는 ‘KBS 전국노래자랑’은 우리나라 최장수 인기 프로그램으로 지구촌 곳곳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주민의 안전을 고려해 본선 녹화가 하루 늦춰진 만큼 더 좋은 기량을 발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전국노래자랑이 구민들이 함께 즐기며 좋은 추억을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악구는 10월17일부터 19일까지 낙성대공원 일대에서 ‘2019. 관악 강감찬축제’를 개최한다. 축제관계자는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강감찬 축제는 다채로운 문화행사와 가족단위 체험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준비되어 남녀노소 모두가 만족하는 최고의 축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입법·행정·사법 완전 이전해야 행정수도 세종 기능발휘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