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자치경찰단, 렌터카 안전사고 예방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 전개

16일 오후 4시 제주국제공항서 진행 … 17일 안전속도 5030정책 홍보 실시

김창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20:49]

제주도 자치경찰단, 렌터카 안전사고 예방 위한 교통안전 캠페인 전개

16일 오후 4시 제주국제공항서 진행 … 17일 안전속도 5030정책 홍보 실시

김창주 기자 | 입력 : 2021/04/16 [20:49]


[더시그널뉴스=김창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16일 오후 4시 제주국제공항에서 교통안전공단 제주본부와 합동으로 교통안전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 증가로 렌터카 이용객이 증가하면서 렌터카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과속위반 차량 중 렌터카가 차지하는 비율이 2019년(10.1.~12.31.) 36%, 2020년은 38.2%, 2021년(1.1.~3.31.) 은 30.5%로 확인됐다.

특히 자치경찰단이 이동식 과속 단속을 시작한 2019년 10월 1일부터 현재까지 초과속으로 위반한 차량 11대 중 7대가 렌터카였다.

자치경찰단은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 증가로 교통사고 발생 우려도 높아짐에 따라 최근 개정된 「도로교통법」 안전속도 5030정책에 대한 과속 예방 캠페인이 오는 17일부터 전국에서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른 안전속도 5030은 도심부의 제한속도를 기본 50㎞/h, 주택가 도로 등 보행 위주 도로는 30㎞/h로 조정하는 정책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속도를 줄이면 아름다운 제주가 보입니다. 관광객들의 안전운전이 제주를 더욱 아름답게 만들 것”이라며 도민과 관광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용인시, “역북지구 유일 고교 건립 부지 매각”사실과 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