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구,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 폐지

'주차장법' 개정 시행으로 어린이 안전보행 확보

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3:41]

동래구,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 폐지

'주차장법' 개정 시행으로 어린이 안전보행 확보

김정우 기자 | 입력 : 2021/07/29 [13:41]


[더시그널뉴스=김정우 기자] 부산 동래구는 지난 13일 개정 시행된 「주차장법」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을 모두 폐지한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차로 인한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이 높아져 학부모, 교통안전 관련 단체 등의 지속적인 건의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을 폐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주차장법」과 「도로교통법」이 개정되었다.

개정법에 따르면 초등학교․유치원․어린이집 등 출입구 반경 300m 내의 ‘어린이 보호구역’내 노상주차장은 모두 폐지해야 한다.

동래구는 지난 6월 어린이보호구역 내 무료 주차허용구역 12개소 123면과 주거지전용주차장 8개소 106면에 대한 전수조사를 마쳤고, 이 중 무료 주차허용구역을 8월 10일부터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주거지전용주차장의 경우 배정자의 배정기간을 고려해 계도․유예 기간을 거친 후 내년 1월 1일부터 폐지할 예정이다

다만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 폐지 시 당장 대체 주차장 확보가 어려운 만큼 부설주차장 등 기존 주차면을 활용한 주차면 확충에 주안점을 두고 주차문제 해결에 노력할 예정이다.

현재 교회나 대형마트 등 부설주차장 개방과 개별주택 마당 내 주차장 조성시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고 주거지주차장 공유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또한 폐가나 공가를 활용한 주택가 주차시설 확충에도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동래구 관계자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 폐지로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는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기대한다”며 “아울러 주차면 폐지에 따른 주차면 감소로 주차장 확충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뉴스
용인시 처인구, 주요 현안 논의 이·통장협의회 소통 회의 개최
광고